'선거인단 신청' 김재원에 민주당 "역선택 유도" 비판
김재원, 여당 경선 선거인단 참여 후 인증…민주당 "야권의 경선개입 중단해야"
입력 : 2021-07-11 20:30:00 수정 : 2021-07-11 20:30:00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선거인단 참여를 공개 독려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김 최고위원이 역선택을 유도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 최고위원은 11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신청을 완료한 인증 사진을 올렸다. 그는 "민주당의 대선 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달라고 앞다투어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며 "기꺼이 한 표 찍어 드리려고 신청 완료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지지 선언하면 몰라도 이재명 후보님에게는 손이 가지 않네요"라며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 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님께 마음이 간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대목은 "11일 오후 9시까지 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서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어 달라"는 문구다. 김 최고위원이 야권 지지자들에게 민주당 경선 참여를 독려하며 사실상 역선택을 조장했다는 비판이 즉각 나왔다.
 
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제1야당의 정치 수준과 단면을 보여주는 충격적 작태"라며 "김 최고위원의 행위를 결코 좌시할 수 없으며 법률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의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 캠프 정진욱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 "후보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역선택을 조장했다"며 "역선택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뿌리채 흔드는 사실상의 범죄행위로 국민의힘과 윤석열 지지자 등 야권은 민주당 경선 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김 최고위원을 겨냥해 "우리 경선에 개입해야할 정도로 자신이 없는가"라며 "참 나쁜 정치의 진수를 보인다"고 적었다.
 
여당의 비판에 김 최고위원은 오후에 SNS에 글을 올려 "왜 화를 내는지 모르겠다"며 "그대들이 가만히 있는 내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선거인단이 되어 달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당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이 선거인단이 될 수 있고, 200만명이 투표할 거라고 선전하지 않았나"며 "역선택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고 자신있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이재명 후보였다면 '김재원 최고위원, 내가 가장 쎈 후보라서 겁나는가', '그래도 쎈 주먹끼리 한 판 붙도록 나를 찍어주면 좋겠소'라고 응수했을 것"이라고 했다. 정 부대변인을 향해선 "부대변인이란 자가 '역선택은 범죄'라고 소리치며 설치는 꼴을 보니 캠프에 망조가 든 것 같다"고 지적했다.
 
11일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선거인단 참여를 공개 독려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즉각 비난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