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미국 롤링스톤 표지 장식…'팝의 초신성'
입력 : 2022-05-24 08:45:47 수정 : 2022-05-24 08:45:4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4인조 걸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유명 음악 매체 롤링스톤 표지를 장식했다.
 
롤링스톤은 23일(현지시간) 블랙핑크를 '팝의 초신성'(Pop Supernova)이라고 표현하며 6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했다. 롤링스톤은 "블랙핑크는 한국이 배출한 가장 인기 있는 아티스트 중 한 팀"이라며 "그들의 엄청난 성공은 한국 문화 산업의 세계적인 인기를 가리키는 한류의 일부"라고 보도했다.
 
"블랙핑크 음악은 폭발력을 발산한다. 활력을 북돋우는 동시에 중독성이 있다"며 "힙합 비트에 하우스,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 등을 믹싱해 불꽃을 만들어낸다"고도 평가했다.
 
한 연예 전문 외신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영국 스파이스 걸스, 미국 데스티니스 차일드에 이어 롤링스톤 표지에 오른 세 번째 걸그룹이 됐다. 아시아계 걸그룹 중에서는 최초로 전해진다.
 
멤버 제니는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블랙핑크의 힙합은 전 세계가 이전에 보지 못했던 것"이라며 "우리의 힙합은 반항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우리는 멋진 음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멤버 지수는 "엄마와 아빠는 나를 자랑스러워하지만, 내가 월드 스타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내 위치가 달라졌을지 모르지만, 난 역시 (이전의) 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와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 열애설이 불거졌다. 온라인 상에서 제주도 모처에서 이들이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글과 사진이 잇따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YG엔터테인먼트는 모두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미국 음악매체 롤링스톤 표지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