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국내 첫 ‘선박종합상황실’ 오픈
입력 : 2020-09-23 10:36:44 수정 : 2020-09-23 10:36:44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HMM(011200)이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오픈했다. 선박의 안전 운항과 효율적·체계적 관리를 위해서다.  
 
23일 HMM에 따르면 부산의 HMM R&D센터에 마련된 선박종합상황실은 전 세계 바다 위에 떠있는 HMM 스마트 선박들의 상세정보를 한눈에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한 주요내용은 본사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상호 공유하도록 했다.
 
HMM은 지난 4월부터 투입된 2만4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과 내년 상반기 투입 예정인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등 총 20척의 초대형선을 최신의 IT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선박으로 건조해 왔다. 
 
3일부터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 ‘선박종합상황실 (Fleet Control Center)’ 내부 모습. 사진/HMM
 
우선 종합상황실에서는 선박의 위치, 입출항 정보, 연료 소모량, 태풍 등 기상 상황, 화물 적재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위험요소 사전 식별 및 관리, 주요 정보 공유 등을 통해 선박의 효율성 향상과 안전 운항을 지원한다. 상황에 따라 육상에서 운항중인 선박을 컨트롤할 수 있다.
 
또한 선박 운항실(브릿지)에 설치된 전자해도, 속도, 방향, 풍속 등을 종합상황실과 함께 공유해 선박 밀집지역이나 위험지역 통과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특히, 선박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선박 내·외부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종합상황실에서 파악, 선박의 주요 의사 결정을 지원할 수 있다.
 
선박의 심장부인 엔진, 발전기 등 주요 기관을 육상과 해상에서 함께 점검하고 육상의 전문 엔지니어와 즉시 상담을 통해 빠른 의사 결정과 조치가 가능해 경제적인 측면에서 비용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향후 해운업계는 최신 IT기술 도입을 통한 안전운항과 비용절감 경쟁이 가속화 될 것”이라며 “스마트 선박 20척 외에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선박에도 스마트 IT시스템을 점진적으로 확대 설치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