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코로나19 글로벌 ICT 대응 참여
국내 유일하게 ITU·유네스코 브로드밴드위원회 커미셔너 선임
입력 : 2020-05-31 11:46:49 수정 : 2020-05-31 11:46:4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구현모 KT 대표(사진)가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대응에 참여한다. 
 
KT는 구 대표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와 유네스코(UNESCO)가 공동 주관하는 브로드밴드위원회의 위원(Commissioner)으로 선임됐다고 31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은 구 대표가 유일하며, 임기는 2년이다.
 
2010년 설립된 브로드밴드위원회는 전 세계 초고속인터넷 인프라 확산과 디지털 개발을 지원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각국 정상 및 정부 관료, 국제기구 관계자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노키아, 에릭슨, 노바티스 등 글로벌기업 임원진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르완다의 폴 카가메 대통령과 카를로스 슬림 재단의 카를로수 슬림 헬루 이사장이 공동 의장을 맡고 있으며, 구 대표를 를 포함해 총 58명이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최근 브로드밴드위원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디지털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를 연결하는 초고속인터넷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 경제 및 사회에 끼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 중이다. 이를 위해 △탄력 있는 연결 △저렴한 접속 △정보와 교육을 위한 안전한 인터넷 이용을 3대 행동강령으로 채택했다.
 
KT는 구 대표가 34년 동안 KT에서 근무하며 쌓은 통신과 ICT 분야의 전문성과 및 통찰력을 인정 받아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고 설명했다. 
 
홀린 짜오 ITU 사무총장은 "브로드밴드위원회는 올해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ICT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구 대표를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 세계적인 협력이 중요한 시기에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KT가 보유한 유무선 네트워크 운용 노하우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 ICT를 바탕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협업에 기여하는 한편 전 세계에 대한민국 ICT의 우수성을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