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오늘·내일중 '조국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청와대 앞에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한국당 중심으로 야권 논의 거칠 것"
입력 : 2019-09-18 11:00:16 수정 : 2019-09-18 11:00:1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한국당을 중심으로 해서 야권이 조속한 논의를 거쳐 오늘이나 내일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든 범죄 혐의의 몸통이 이제 딱 한명으로 좁혀지고 있다. 가족 수사가 아니라 조국 수사이며, 가족 인질극이 아니라 조국의 국민 인질극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국의 법무장관이 검찰에 불려다니고 수사를 받는 가당치않은 꼴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은 국민 희롱"이라며 "선진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이) 가족은 물론 본인 수사까지 방해하려고 셀프 공보준칙을 만들려다 국민의 저항에 부딪혀 다소 뒤로 머물렀다고 한다"며 "본인들도 조국 사태를 향한 국민적 분노를 안다는 반증"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그렇게 덮고 숨기고 방해해도 결과는 변하지 않는다"며 "이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 미련한 권력욕, 자리 욕심은 더 큰 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고한다.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면서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대로 해달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