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통 뉴스 카페


(미중갈등과 경제안보)①미중갈등에 대선까지…불확실성 커진 재계
미중 갈등과 주요국의 자국우선주의 정책 강화로 반도체와 전자계열 부품사, 배터리 업계 등 K-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이 커지고 있습니다. 미중 패권의 승부처가 결국 첨단기술 경쟁에서의 우위 확보에 달렸기 때문입니다. 특히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행...
삼성 위기에 2인자 정현호 영향력 ‘막강’
삼성의 총체적 위기 속에 사업지원TF팀 역할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재용 회장의 재판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고, 핵심인 반도체사업은 하락 사이클로의 전환과 함께 공급망 위기, 차세대 경쟁 격화 등을 겪는 중입니다. 자연스레 위기 관리가 주된 화두가 됐고, TF를 이끄는...
[IB토마토]휴림로봇, 50% 신주 찍는다…주주가치 희석 '불가피'
휴림로봇(090710)이 기존 발행 주식 수의 50%에 달하는 신규 주식 발행에 나서면서 주주 가치 희석이 불가피해졌다. 특히 휴림로봇은 2차전지 기업 이큐셀(160600) 지분을 589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는데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을 대부분 유상증자와 전환사채를 통해 마...
용인 클러스터 전력·송전 '최대 난제'…"실행 의지 없다"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를 어떻게 써서 갈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을 밝혀야 한다. 정부는 이에 맞춰 입지조건과 발전설비 등의 지원부터 법망까지 노력해야 일이 되는 것이다. 정부와 삼성전자는 그런 얘기가 전혀 없고 이니셔티브(문제 해결 계획)를 취하지 않고 있다. 오히...
임단협 결렬···삼성 이어 현대차도 파업 위기
삼성전자에 이어 현대자동차도 파업 전운이 감돕니다. 현대차 노동조합이 임금·단체협상(임단협)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 준비 수순에 들어갔습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3일 사측이 낸 올해 첫 제시안에 대해 "역대 성과에 걸맞은 제시를 요구했음에도 예년 같은 수...
삼성전자 평택 4공장 페이즈1, 가동 초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4공장(P4) 페이즈(Phase)1이 조만간 가동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페이즈1은 메모리반도체 메인 팹으로 운영될 것이 유력합니다. 페이즈3의 내부 공사는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평택캠퍼스 4공장이 연내 가동에 돌입하면 최근...
전례 없는 거야인데…'4수' 삼성생명법에 또 '소극적'
올해로 첫 발의 10년을 맞은 일명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이 22대 국회에서 4번째 도전에 나설 전망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은데요. '검찰 개혁'에는 너나 할 것 없이 앞장서는 민주당 의원들이 '재벌 개혁'에는 소극적으로 일관하고 있는 까닭...
삼성생명법 5대 쟁점…화약고는 '지배구조'
일명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은 삼성생명 보험계약자의 돈으로 총수일가 지배력을 강화하는 불공정한 고리를 끊어내자는 취지로 발의됐지만 동시에 삼성그룹의 역린을 건드리는 법안이라는 평가도 나옵니다. 삼성생명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삼성물산→삼성...
재벌 특혜 끝판왕 '삼성생명법'…경제민주화 '첫발'
일명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이 22대 국회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전망입니다. 핵심은 보험회사의 자산 재무제표상 가액에서 채권·주식의 소유금액을 취득원가가 아닌 시가를 기준으로 하는 '보험업법 제106조' 개정인데요. 동법은 지난 2014년 첫 발의 이후 10년...
이재용 "삼성 강점 살려 미래 개척"…미 빅테크와 연쇄 회동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2주 간에 걸친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며 "삼성의 강점을 살려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미국 출장길에 올라 글로벌 빅테크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미래기술, 사업협력 등을 논의했습니다. 아울러 인...
12345